게임 플랫폼 기업 위메이드가 올해 1분기 다소 상반된 성적표를 받아들였다. 매출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지만 영업이익은 유가증권 전망치를 하회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상반되는 이유는 '위메이드플레이' 인수로 인한 현상으로 와이메이드 측이 설명했다.

    위메이드는 2022년 1분기 매출 1억31035만원, 영업이익 64억9400만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2.3% 증가했다. 역대 분기 최고 기록이다. 반면 영업이익은 76.4% 감소했다. 유가 증권의 수준은 기대 가치 120 억원에 비해 매우 낮습니다. 사실상 "어닝 쇼크"입니다.

    '위메이드플레이' 인수는 역대 최고 매출 달성이라는 상반된 성과와 '어닝 쇼크'의 이면에 있다. 앞서 '선데이즈'로 알려진 위메이드 플레이는 지난해 위메이드에 인수됐다. Wimade Play의 결과를 회계로 연결하여 매출은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감소하였습니다.

    와이메이드 관계자는 5월 11일 진행된 컨퍼런스 콜을 통해 "와이메이드 플레이의 통합 이전으로 와이메이드 매출이 급증했다. 동시에 와이메이드 플레이의 신규 이전으로 운영비도 급증했다. 광고 운영비와 인건비는 등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이어 지난해부터 논란이 되고 있는 와이믹스 판매 인정에 대한 회사 방침도 전했다. 위메이드는 “정확한 가상자산 회계처리 방식이 나올 때까지 블록체인 서비스 와이믹스 플랫폼의 판매를 보수적으로 처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위메이드 측은 플랫폼 성장을 위해 "전략적 인내"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최근에는 이타바시 IT기업과 게임사들의 발목을 잡은 '인건비 인상 논의'를 극복하기 위한 입장을 밝혔다. “현재 대부분의 국내 게임사들이 위메이드를 따르고 있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블록체인 메인넷 프로젝트도 우리의 전략과 일맥상통한다”고 말했다. 전략이 맞다고 봅니다. 지금은 전략을 실행하기 위해 훨씬 더 공격적이고 공격적일 때입니다. " "신규채용, M&A 등 모든 방법을 통해 우수한 인재 확보에 노력하겠습니다. 총 인건비가 증가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재정적 안정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인적자원을 적극 채용합니다. 채용할 예정입니다." . "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