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에 열광하는 한국인들은 여전히 ​​부동산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재테크에 대한 이러한 인식은 매일경제가 '2022 서울머니쇼' 홈페이지 방문자 729명을 대상으로 이달 1일부터 8일까지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드러났다.

    내년도 유망 투자상품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국내부동산'(28.4%)이 가장 많았다. 원자재(10.4%)가 그 뒤를 이었다. 당분간 인플레이션이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에 근거한 원유, 구리 등

    해외주 중 재테크은 애플(27.6%)을 자사주 또는 가장 유망한 주식으로 꼽았다. 8.8%) 등이 즐겨찾는 이벤트로 선정되었다.

    국내외 주식을 모두 소유하고 있다고 답한 지텍족은 전체 응답자의 47.6%를 차지했다. "국내 주식만 보유"

    보시다시피 현재 상황은 국내 주식에 크게 집중되어 있지만 앞으로는 투자 우선 순위가 아닙니다. "라고 응답한 응답자는 11.8%였다.

    지난해 조사에서는 암호화폐 선호도가 2위를 기록했지만, 올해에도 달러가 초강세를 이어가며 반미 등 투자심리가 쪼그라들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암호화폐 투자가 위험하다고 응답한 응답자 414명 중 절반(50.2%)은 '가치'(28.3%), '중국 등 각국의 규제 움직임'(11.1%)을 꼽았다.

    암호화폐 투자 규모는 1000만원 미만으로 77.1%에 달했다. 이 중 31.9%는 100만원 미만의 소액투자를 했다.

    금리인상 기간 동안 지텍족의 대출금 상환 부담도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수입 중 대출원금이 100만원 이상이고 33.1%)가 최근 1년 이내에 신용대출 등 금융권 대출을 받았다고 답했다.

    Jeteks는 부동산 중심 자산에 대해서도 걱정하게 되었습니다. 전체 자산 중 주식, 예금 등 돈이 필요할 때 현금화할 수 있는 '환급 가능성'이 줄어든다는 의미다.

    지난해 머니쇼 예비조사에서는 30대 이하가 39.9%였으나 올해는 49.7%였다. 이번 MZ세대로 채워진듯 합니다. 머니쇼는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서 열린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